한국산업인력공단 온라인홍보센터
  • 2021년 7월.8월.9월 "이달의 기능한국인" 선정
  • 258    

- (7월 기능한국인) ㈜드림메카텍 곽상원 대표
- (8월 기능한국인) 대산지오텍(주) 이종량 대표
- (9월 기능한국인) 신한전자기기 오철규 대표

고용노동부(장관 안경덕)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어수봉)은 정밀기계 가공 분야 전문가 곽상원 대표((주)드림메카텍) 등 3명을 올해 7~9월「이달의 기능한국인」으로 선정하고 11월 2일 세종청사에서 시상식을 열어 고용노동부장관 증서를 수여했다.

「이달의 기능한국인」은 숙련기술인의 자긍심을 높이고 숙련기술인이 인정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고용노동부와 산업인력공단이 2006년 8월부터 매월 한 명씩 선정(2021년 9월 말 기준 175명 선정)하고 있다.
직업계 학교 등을 졸업하고 산업현장에서 10년 이상 경력이 있는 사람 가운데 사회적으로 성공한 숙련기술인이 대상이다.

7월「이달의 기능한국인」(주)드림메카텍 곽상원 대표아주 작은 바늘 크기의 제품부터 집채만 한 챔버(Chamber; 공정이 이루어지는 공간)까지 정밀가공할 수 있는 20년 경력의 정밀기계가공 숙련기술자이다.
중소기업에서 기술력을 쌓다 다니던 회사에서 기계 한 대를 빌려 2007년 1인 기업으로 정밀기계가공업체를 창업한 곽 대표는 10년 만인 2018년, 매출 240억 원을 달성하는 튼실한 기업으로 일궈냈다.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제조과정 중 박막공정에 사용되는 가스분사기의 수십만 개 미세구멍을 신속하고 균일하게 가공하는 기술이 곽대표의 핵심기술이다.
 황삭(거친 절삭)과 정삭(마무리 절삭)을 동시에 할 수 있는 공구를 개발해, 구멍의 조도(粗度)를 향상시키면서도 가공속도는 1.5배 증가시켜 제품 사용처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비즈니스 영역의 과감한 확장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는 곽 대표는 “기능한국인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직원들은 물론, 직업계고 학생 등 후배들의 역량을 키우는 데 도움을 주겠다.”라고 소감을 피력했다.

8월「이달의 기능한국인」으로 선정된 대산지오텍(주) 이종량 대표는 정밀기계 가공기술을 보유한 숙련기술자로, 자동차 부품과 반도체, 디스플레이, 2차전지 등 첨단제품 제조장비의 부품을 개발하는 개발자이기도 하다.
고등학교 졸업 후 대기업과 중소기업에서 실력을 다져온 이 대표는 2010년 창업 이래 꾸준히 회사를 키워왔고, 지금은 7,192㎡의 부지에 공장과 연구소를 설립해 설계에서부터 소재, 가공,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전문기업으로 성장했다.
기술연구소 설립 이후 공정개선용 JIG(부품가공 보조기구) 등 기술을 개발해 5건의 특허를 보유 중이다. 또 2016년부터는 수출을 시작해 2017년 경기도 수출프론티어 IT분야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디스플레이 패널을 생산하는 설비 중 CF노광기의 핵심이 되는 초정밀 기초부품 가공기술을 독자적으로 개발, 10여 년 전부터 국내 대기업에 독점적으로 공급을 하고 있다.
해마다 모교 졸업생 3~5명을 채용하고 장학금 지급과 기부 활동도 꾸준히 하고 있는 이 대표는 “공장도, 기계도 없이 기술력만 갖고 창업했지만, 주변의 도움 덕분에 기능한국인의 영광까지 얻었다.”라며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정진해, 숙련기술자의 길을 걷고 있는 후배들에게 모범이 되는 기업인이 되겠다.”라고 기능한국인 선정 소회를 밝혔다.

9월「이달의 기능한국인」으로 선정된 신한전자기기 오철규 대표국내 최초로 크레인의 과부하 안전장치를 개발해 상용화시킨 숙련기술자이자 안전전문가이다.
현재 국내의 웬만한 대형 크레인에는 오 대표가 개발한 과부하 안전장치가 탑재돼 있을 정도로 이 분야에 독보적인 기술력을 갖고 있다.
오 대표가 개발한 크레인 과부하 안전장치는 당시 국내 대부분의 크레인에 설치된 외국산 안전장치보다 가격은 1/3 수준으로 저렴했고, 성능은 더 뛰어났다.
육상용 크레인 안전장치에 이어 해상용 크레인 과부하 안전장치도 개발해 세월호를 직립시킬 때 적용되기도 했다. 현재 크레인 및 화물용 승강기 안전장치 분야에 26건의 특허를 보유 중이다.
안전장치 외에 개발한 레이저 균형측정기는 2004년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육상에서 배를 건조해 바다로 진수할 때 바지선의 균형을 유지하는 데 큰 역할을 했었다.
오 대표는 “빨리빨리 문화에 안전은 뒷전이었던 시절, 크레인 사고가 빈번해 안전장치를 고안하게 됐다”라며 “크레인 사고는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스마트한 안전시스템을 개발해 크레인 사고를 대폭 줄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덕 장관은 “기능한국인들은 오로지 자신의 노력으로 그 분야에서 수십 년 동안 기술을 갈고 닦아 우뚝 선 장인들”이라면서, ”이분들의 경험과 비결은 우리 사회의 귀중한 자산이자 기능.기술인을 꿈꾸는 미래세대에게는 훌륭한 본보기인 만큼, 앞으로도 우수한 숙련기술자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문  의:  고용노동부 직업능력평가과  이지선 (044-202-7291)
          한국산업인력공단 숙련기술진흥부  박  민 (032-509-1858) 

업데이트 2021-11-02 15:26


이 섹션의 다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