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년 아세안+3 직업능력개발 포럼」, 디지털 대전환 시대, 혁신적 직업능력개발을 논의한다
  • 740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세계은행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직무대행 김영중)주관하는 2023년 아세안+3 직업능력개발 포럼112일부터 3일까지 이틀간 서울(롯데호텔 서울)에서 개최된다.

동 포럼은 아세안 국가에 우리나라의 정책 발전 경험을 공유하고 국가 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2013년부터 매년 개최되어 올해로 11주년을 맞이했으며, 2015년부터는 세계은행과 공동 개최하면서 협력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있다.

이번 포럼에서는 혁신적 인적자원개발을 위한 디지털 대전환을 주제 아세안 10개국*과 중국, 일본 정책담당자, 국제기구 전문가 등 100 명이 참석하여 열띤 토의를 한다.

* 필리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타이, 베트남, 브루나이,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112() 세계은행의 코지 미야모토(Koji Miyamoto) 선임 이코노미스트와 아세안 사무국의 까으 끔 후은(Kao Kim Hourn) 사무총장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3개의 세션*별로 강연과 패널 토론이 진행된다.

* 직업교육훈련에서의 디지털 대전환, 생성형 AI의 활용: 일자리, 교육훈련, 사회 변혁을 위한 도구, 디지털 인적자원개발을 위한 글로벌 및 지역별 협력

세계은행의 코지 미야모토(Koji Miyamoto)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기조연설에서 지털 시대의 기술개발 시스템 구축 주제로 디지털화 시대에 정부가 기술을 활용하여 인적자원개발 시스템을 어떻게 혁신해야 하는지와 다양한 선진사례를 소개한다.

또한 각 세션에서는 참가자들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의 직업교육훈련에서의 디지털 대전환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일자리, 교육훈련, 사회 변혁 사례들을 소개하고, 성과와 개선방안을 공유하며, 디지털 인적자원개발을 위한 글로벌 및 지역별 협력 논의를 통해 향후 아세안 국가별 디지털 액션플랜을 모색한다.

우리나라는 디지털 인재 수요 급증에 대처하기 위한 신기술 분야 맞춤형 훈련과 산업 중심 디지털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정책 소개 및 향후 추진 방향을 공유하며, 이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K-디지털 플랫폼운영기관 방문도 진행한다.

* 방문기관: SK텔레콤 보라매 사옥(서울 관악구 소재)

고용노동부 이성희 차관은 개회사에서 기술 진보가 촉발한 노동시장과 일자리의 미래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필요한 인적자원을 육성하고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하면서

 

 

전쟁의 폐허를 딛고 일어나 불과 반세기 만에 선진국으로 도약한 한국의 발전 경험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과 이번 포럼이 아세안 국가의 인적자원개발 정책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업데이트 2023-11-02 14:52


이 섹션의 다른 기사
Back to Top